그로우 리더, 백인환

단 한 번도 버리지 말아야 할 곳에 쓰레기를 버린 적이 없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 사람입니다. 단순히 도덕적인 문제와는 별개로 늘 자연과 가까웠던 주변 환경이 요인이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음식부터 패션과 제품디자인까지 다양한 분야를 거쳐 오랜 방황 끝에 지금의 식물에 정착하게 되었습니다. 제품디자인을 좋아해 제작판매를 했지만, 판매가 잘될수록 예쁜 쓰레기를 더 만들어 낸다는 생각 때문에 마냥 좋지만은 않았습니다. 소신껏 지켜오던 신념을 일에는 적용하기 힘들다는 걸 깨닫고 회의감마저 들었습니다. 그로우를 시작하게 된 이유입니다.

사람도 자연이다

그로우의 슬로건은 ‘사람도 자연이다’입니다. 누구나 나이가 들면 자연이 아름다워 보이기 시작하죠. 왜 그런지 알 수는 없지만, 우리 할아버지 집에 있는 화초들이나, 우리 엄마 카톡 프로필 사진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인간의 욕구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젊은 나이에는 식물보다 더 자극적인 요소들이 많아 그들이 식물에게 덜 끌린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이라고 해서 자연을 싫어하는 것은 아닙니다. 단지 미치도록 좋지 않을 뿐이죠. 하지만 요즘 플랜테리어가 주목을 받으면서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도 관심을 받기 시작한 건 좋은 징조라고 생각합니다. 좋은 건 빨리 알수록 좋습니다. 식물을 가까이 접하다 보면, 길에 있는 가로수도 유심히 보게 되기 마련입니다. 마치 강아지 키우는 사람들에겐 남의 개도 예뻐 보이는 것처럼요. 플랜테리어가 하고 싶어서 산 식물이지만 결국은 자연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고 곧 그 아름다움에 매료되고 말겁니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알게 된 사람은 그런 자연을 소중히 지켜야 한다는 마음이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문화는 기업이 만든다

자연보호나 친환경을 앞세우고 싶지 않습니다. 요즘 브랜드들에서 이런 부분을 앞세워 마케팅으로 이용하는 모습이 많이 보입니다. 안타까운 건 그런 부분들이 진정한 친환경이 아닌 소비자에게 보여주기식으로 되었을 때, 오히려 환경에 해를 끼치는 경우도 많다는 사실입니다. 종이컵 대신 텀블러 사용을 권하는 문화가 생겼지만, 텀블러 한 개가 만들어 내는 환경오염으로 종이컵이 만들어 내는 오염을 상쇄시키기 위해선, 텀블러 하나를 수십 년 가까이 써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부분들이 잘못된 보여주기식으로 포장되어, 텀블러를 몇 개씩 구매하는 고객이 적지 않습니다. 고객은 기업이 제공 하는 대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게 현실입니다. 고객이 무지해서 텀블러를 사용하는 게 아니라, 그런 문화를 잘못 선도하는 기업에게 책임이 있습니다.

분갈이용 흙 무료나눔

그로우에선 오시는 손님들에게 분갈이용 흙을 무료로 나누어 주고 있습니다.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식물을 쉽고 편하게 키우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에서 입니다. 이제는 신축 아파트에서 베란다 마저 사라져 가고 있어 식물을 키우기에 더욱 어려운 환경이 되었습니다. 그로우는 한국 주거환경에 적합한 식물과 용품을 개발하고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